제목: 국토부, 기아·현대·랜드로버·폭스바겐 리콜실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4개 업체에서 제작 또는 수입하여 판매한 자동차 총 10개 차종 23만101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제작하여 판매한 모닝(TA) 등 2개 차종  19만562대는 연료 및 레벨링 호스의 재질 결함으로 호스가 균열되어 누유가 발생하고 이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해당차량은 4월 26일부터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현대자동차가 제작하여 판매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9579대, 기아자동차가 제작하여 판매한 니로 하이브리드 등 2개 차종 2만9988대는 엔진클러치 구동장치의 결함으로 장치 내 오일 누유 및 전기합선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해당차량은 4월 26일부터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점검 후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가 수입하여 판매한 레인지로버 벨라  550대는 외기유입조절 작동장치 제어소프트웨어 오류로 인하여 작동장치 부품의 변형 또는 파손을 일으켜 외기유입조절이 불가능하게 되고 이로 인해 창유리 습기 등이 제거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해당차량은 4월 27일부터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 등)를 받을 수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수입하여 판매한 폭스바겐 Touareg 3.2 등 3개 차종 334대는 연료펌프 내 부품의 결함으로 연료압력에 의한 균열 등이 발생하고 이로 인해 연료가 누유되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었다.

해당차량은 4월 27일부터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개선된 부품 교체)를 받을 수 있다.

이번 리콜과 관련하여 해당 제작사는 자동차 소유자에게 우편 및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시정방법 등을 알리게 되며 리콜 시행 전에 자동차 소유자가 결함내용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제작사에 수리한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기아자동차, 현대자동차,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로 문의하면 상세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하여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홈페이지에서 차량번호를 입력하면 상시적으로 해당 차량의 리콜대상 여부 및 구체적인 제작결함 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언론연락처: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 황우관 주무관 044-201-3844  기아자동차 080-200-2000  현대자동차  080-600-6000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080-337-9696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080-767-0089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