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충남연구원 “충남 자동차 대체부품시장 선점해야”

충청남도는 자동차 부품시장의 새로운 변화 중 하나인 대체부품산업 기반 마련에 힘써야 한다는 전문가 주장이 제기됐다.

7일 충남연구원 김양중 연구위원은 충남리포트 296호에서 “자동차 대체부품시장이 활성화되면 자동차부품기업의 완성차 업체 의존도가 크게 줄어들고, 자기 브랜드를 통한 시장 판매와 수출이 확대되며, 소비자의 차 수리비용도 크게 절감될 것”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으로 자동차 대체부품시장이 열렸지만 아직 국내기업들의 시장 진출과 투자는 미흡한 상태다”고 밝혔다.

‘자동차 대체부품’이란 완성차에 처음 장착된 부품(순정품)과 비교하여 성능과 품질이 동일하거나 유사하여 순정품을 대체할 수 있는 부품을 말한다.

김 연구원은 “현재 우리나라 대체부품 인증제도는 국내 완성차업체의 디자인권에 묶여 수입차 부품에만 적용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중소 자동차부품기업이 국산차의 대체부품을 생산·판매하고자 할 경우 자체 생산·유통이 불가능하다”고 관련 규제 완화를 제안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에 충남지역 소비자 150명과 차 수리 서비스업 종사자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대체부품 인증제도를 모른다(전혀 모른다 포함)고 응답한 비중은 46.6%로 나왔다. 또한 대체부품에 대해 재생이미지 42.9%, 중고이미지 28.6% 등 부정정인 이미지가 크게 나타났다.

김 연구원은 “충남 자동차 대체부품시장의 저변확대, 중소 자동차부품기업 지원과 산업기반 마련을 위해 올바른 홍보를 통한 자동차 대체부품 인식개선과 제품정보의 투명성 확보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연구원은 “대체부품생산기업을 위한 수출 거래선을 발굴하고, 도내 대체부품 클러스터를 구축하여 기업 유치 및 투자 유도, 자동차 수리 우수 인력 양성에도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은 올해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시험센터 기본 및 실시설계를 위한 정부예산 5억원을 확보한 상태이다. 이는 향후 내포신도시 첨단산업단지 내 총 사업비 364억원을 투자하는 국가공인 인증기관인 자동차 대체부품 인증·시험센터 유치의 초석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언론연락처:(재)충남연구원  기획조정연구실  정봉희 홍보팀장 041-840-1123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